go BBStory Menu

All Archives

RSS, Atom


조선시대의 공휴일, 조선시대에 공휴일, 연휴 있었나?

비비스토리(BBStory) URL: http://www.bbstar.kr/story/bbstory_052_holiday.html


비비스토리, BBStory, 조선시대의 공휴일, 조선시대에도 연휴가 있었나? 비비스토리, BBStory, 조선시대의 공휴일, 한 달 5일 이상의 공휴일 비비스토리, BBStory, 조선시대의 공휴일, 연휴 및 임시 휴일도 많아


조선시대의 공휴일

조선시대에도 연휴가 있었나?


한 달 5일 이상의 공휴일

지금과 같은 일요일제는 갑오개혁 때부터 시행되었으나
고려나 조선시대에도 공휴일은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한 달에 다섯 번 이상의 정기 휴일이 있었다.
조선시대에는 음력으로 1일, 8일, 15, 23일과 절기가 드는 날이 정기휴일이었다.
입춘, 경칩, 입하와 같은 절기 절입일이 휴일로 포함되어 한 달에 다섯 번 이상 쉰 것이다.

네 번의 정기휴일은 음력이지만 절기 절입일은 순태양력 매월 1일로,
태양력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연휴가 되기도 하고,
네 번의 정기휴일과 겹치기도 한다.
그래서 매년 새해가 되면 관리들은 서운관에 가서
올해는 연휴가 며칠인지 확인하는 것이 연례행사가 되었다.


연휴 및 임시 휴일도 많아

일식과 월식이 있는 날도 부정을 탄다 하여 공무를 보지 않았다.
일식과 월식은 관상감에서 미리 계산해서 알려주었다.
조선시대의 뛰어난 천문능력 덕분에 태양력과 일식 월식을 업무에 반영했던 것이다.

연휴로는 설날에 7일을 쉬었고, 정월에는 자일(子日)과 오일(午日)을 쉬었다.
대보름에 3일 연휴, 단오에는 3일 연휴, 연등회에 3일 연휴가 있었다.
추석에는 하루만 쉬었다.
그외 왕이나 왕비 대비의 생일, 사망(국장)이 있을 때 임시 휴일이 되었다.
조선시대 공휴일은 주5일제 시행 전의 현대 한국보다는 많았던 셈이다.